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용호 의원,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인 차량 2부제 반대

기사승인 2019.01.15  20:35:49

공유
default_news_ad1

- 중국에 따지고 대책 세우는 일이 정부가 할 일

이용호(무소속. 전북 남원,임실,순창) 국회의원은 15일 "미세먼지가 ‘최악’일 때마다 되풀이되고 있는 승용차 2부제를 반대한다."면서 "지하철 공기도 외부공기와 별 차이가 없으며, 오히려 더 나쁜 곳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용호 의원에 따르면 지난 국토위 국정감사 결과 서울지하철역 절반 이상이 평균 미세먼지 측정치가 ‘나쁨’ 수준인 80㎍/㎥ 이상이었고, 일부 승강장은 100㎍/㎥을 넘었습니다. 지상 평균 미세먼지 수치가 44㎍/㎥임을 감안할 때 2배가량 더 나쁜 셈이다. 어제 한 언론사도 버스와 지하철 내부 미세먼지 수치가 바깥과 비슷하거나 더 높다는 것을 검증한 바 있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이런 미세먼지 속을 걸어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라고 하는 것은 서민의 건강을 더 해치는 일이다. 오히려 바깥 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마스크를 쓰고 승용차를 이용하도록 권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ㄴ다.

이용호 의원은 "고농도 미세먼지의 주범은 승용차가 아니라 중국이라고 생각한다. 미세먼지 50~60% 이상이 중국 영향이라는 국가연구기관의 분석이 있지 않은가."라며 "중국에 따지고 대책을 세우는 일이 정부가 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