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 세계에서 팔린 TV의 40%는 중대형 제품

기사승인 2018.02.10  10:15:0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지난해 전 세계에서 팔린 TV 5대 중 2대는 화면 크기가 48인치 이상의 중대형 제품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10일 시장조사업체 윗츠뷰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판매된 TV 중 48인치 이상 제품의 비중은 40.8%로 집계됐다고요?

=. 가전업계에서는 통상 30인치대 TV를 소형, 40∼50인치대를 중형, 60인치 이상을 대형으로 분류합니다.

좀 더 구체적으로 보면 32인치 이하 소형 TV는 34.0%로 여전히 가장 비중이 컸습니다. 화면 크기가 커질수록 비중은 이보다 낮아져 39∼43인치는 25.2%, 48∼50인치는 18.1%, 55∼60인치는 17.2%, 65인치 이상은 5.5%로 각각 집계됐습니다.

-. 윗츠뷰는 올해에는 TV 화면의 대형화가 더 진전될 것으로 내다봤다죠?

=. 32인치 이하의 비중은 30.3%로 낮아지는 대신 39∼43인치는 26.1%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48∼50인치는 지난해 18.1%에서 올해 18.0%로 소폭 하락하지만, 55∼60인치는 같은 기간 17.2%에서 18.6%로 1.4%포인트나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65인치 이상도 7.0%로 늘어날 것으로 점쳐졌습니다.

-. 또 다른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의 집계를 봐도 이런 추세는 비슷하다고요?

=. 지난해 1∼3분기 39인치 이하 TV의 판매 비중은 37.0%로 2016년 1∼3분기의 39.4%보다 2.4%포인트 낮아졌습니다.

또 40∼59인치 TV의 비중은 2016년 1∼3분기 49.8%에서 2017년 1∼3분기 51.0%로, 60인치 이상 TV는 같은 기간 10.8%에서 12.0%로 각각 높아졌습니다. 해상도를 기준으로 4K(3,840x2,160) 이상의 초고화질(UHD) TV도 보급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윗츠뷰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팔린 4K 이상 해상도의 TV는 37.1%였으나 올해는 42.8%로 처음으로 40% 선을 넘길 것으로 예상됐다죠?

=. 반면 HD 또는 풀HD급 TV의 비중은 지난해 62.9%에서 올해 57.2%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박상욱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