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수 조영남, ‘그림대작’ 혐의로 또 기소

기사승인 2018.01.09  01:24:14

공유
default_news_ad1

'그림 대작' 사건으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던 가수 조영남(73)씨가 같은 혐의로 또 다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고검은 8일 조씨의 그림을 구매한 피해자 A씨의 항고를 받아들여 조씨를 지난 3일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조씨의 그림 '호밀밭의 파수꾼'을 800만원에 구매했던 A씨는 대작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해 조씨를 고소했다.

A씨의 고소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은 무혐의 결론을 냈지만, 서울고검은 재수사를 벌여 그를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

서울고검은 조씨가 특정 붓 터치를 할 수 없고, 조씨도 대작을 인정한 사실 등을 들어 사기 혐의가 성립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서울고검은 조씨의 기소 처분은 검찰시민위원회가 조씨를 만장일치로 재판에 넘기라고 결정한 데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조씨는 대작 화가 송모씨 등에게 그림을 그리게 한 뒤 가벼운 덧칠 작업만 거쳐서 17명에게 총 21점을 팔아 1억5천300여만원을 챙긴 혐의로 2015년 6월 불구속 기소됐다.

조씨는 지난해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항소해 현재 2심이 진행 중이다.

신철현 기자 tmdbs9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