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학원 연구환경 처우개선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세미나 개최

기사승인 2019.07.10  09:41:14

공유
default_news_ad1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성수 의원, 노웅래 위원장, 교육위원회 조승래 의원이 공동주최하는 ‘대학원생 연구환경 처우개선 방안 모색’ 정책세미나가 10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렸습니다.

 의원실에 따르면, R&D 예산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지만, 대학원생은 학생·연구원 두 가지 신분으로 안전한 연구 환경과 기본적인 근로조건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성수 의원은 "늘어난 R&D 규모만큼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R&D과제를 수행하는 연구자, ‘사람’"라며 "오늘의 자리가 대학원생의 연구 환경과 근로조건 향상을 위한 제도적인 절차를 마련하고, 권익향상을 위한 바람직한 논의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법안을 대표발의 한 노웅래 의원은 “훌륭한 과학자들을 배출하는 일은 필수적이지만, 국내 연구 풍토는 학생연구원에게 척박한 실정”이라며 “오늘의 토론회가 탁상행정에서 벗어나 학생연구원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그 제언을 정책에 반영하는 바람직한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교육위 간사를 맡고 있는 조승래 의원은 “학생이면서 동시에 노동자인 학생연구원의 정체성을 반영한 제도개선은 반드시 이루어 져야 한다.”며 오늘의 자리가 대학원생 연구원들의 든든한 제도적 울타리를 만들 수 있는 유의미한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12월 국회에서는 노웅래의원 대표발의로 학생연구원의 근로계약 체결, 4대 보험료 등 국가지원을 명시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국가과학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이공계지원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했습니다. 

 또한 최근 대학원생을 대표할 수 있는 학생회와 노동조합을 포함한 연구자들의 기관과 단체가 설립되면서, 학생연구자 처우개선에 대한 현장의 필요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 마련된 이번 세미나는 법안은 물론, 현행제도의 개선점을 논의하는 시간으로 대학원생 연구 환경의 실태와 처우개선 방안을 마련하는데 실제적인 결과를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세미나는 윤태웅 고려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며, 박홍성민 과학기술연구원(STEPI) 박사가 ‘대학원생(학생연구원)연구환경 및 처우개선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방향’을 주제로 발표합니다. 

 토론자로는 위대현 부교수(이화여대 환경공학과/전국교수노동조합 정책실장), 이필우 변호사(입법발전소), 한영훈 총학생회장(KASIT 대학원), 강태경 수석 부지부장(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 이재흔 과장(과기정통부 연구제도 혁신과), 윤소영 과장(교육부 학술진흥과)이  참여합니다.

김미연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3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