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회는, 고문 방지와 고문피해자 지원법안을 즉시 제정하라"

기사승인 2019.06.28  13:40:20

공유
default_news_ad1

- 김근태기념치유센터 '숨' 개소 6주년과 함께하는 2019년 UN 국제 고문피해자 지원의 날 기념행사

▲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서울 도봉구갑)

 <김근태기념치유센터>가 “아직도 드러나지 않은 이 땅의 수많은 고문피해자들”을 위해 문을 연 지 6년과 국제연합(UN)이 1998년 선포한 ‘고문피해자 지원의 날(United Nations Day in Support of Victims of Torture, 매년 6월 26일)’을 맞아 기념행사를 28일 오후 3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가졌습니다.

 이번 행사는 “고문피해자의 치유를 위한 국가의 책임”라는 주제로, 고문피해자들로부터 “고문 이후의 삶”을 듣고, 고문피해자들의 치유와 온전한 삶의 회복을 위한 국가의 책임을 촉구하고 2016년 6월 발의된 “고문방지 및 고문피해자 구제·지원에 관한 법률안” 제정을 촉구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김근태기념치유센터의 공동대표 함세웅 신부, 인재근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다수의 고문피해자, 조작간첩사건 피해자, 국회의원, 치유센터 후원회원과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1부 기념행사는 “고문피해자들의 삶과 국가의 책임”에 대한 고문생존자들의 증언을 동영상으로 시청했습니다.

 삼척 간첩단 조작사건 피해자 김순자 님, 일본관련 간첩조작사건 피해자 김양기 님, 울릉도 간첩단조작사건 피해자 이사영 님, 재일동포 간첩조작사건 피해자 이종수 님, 인혁당사건 피해자 이창복 님, 인혁당사건 피해자 가족 전영순 님이 “고문후휴증”, “고문피해자가 겪는 2차 피해”, “가해자 처벌”, “국가의 책임”을 주제로 증언했습니다. 

 이어 고문가해자의 책임을 촉구하는 “고문가해자 공훈취소 관련 행정소송”에 대한 경과보고와 고문피해자의 치유와 지원을 촉구하는 “고문피해자 지원법안 경과 보고”를 민변 과거사위원회 김성주 변호사와 인재근 의원실의 임영진 보좌관이 발표하고 국가가 과거사 문제의 완전한 해결과 국가폭력 피해자들의 원상회복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낭독했습니다.

 2부에서는 국가폭력피해자와 가족을 위로하는 노래마당과 고문생존자의 판소리 한마당도 진행됐습니다.

 먼저 이성은 판사에게 감사패 증정이 있습니다. 이성은 판사는 고문가해자 고병천 위증사건의 1심 단독판사로 법정에서 진술하는 고문피해자들의 고통을 마음을 다해 듣고, 우리 사회에 고문가해자의 책임을 제기하여 수많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치유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김근태기념치유센터는 2014년부터 고문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한 분에게 감사패를 증정해 오고 있습니다. 

 이어진 “국가폭력피해자와 가족을 위로하는 노래마당”은“노동의 새벽” 등 많은 민중가요를 작사·작곡한 최창남 목사님의 노래이야기와 고문생존자 김장호 님의 기타와 김근태기념치유센터가 위치한 성가소비녀회 수녀님들의 노래가 있고, “고문생존자의 판소리 한마당”으로 김근태기념치유센터 문화치유프로그램 참여자들의 ‘吉音판소리’ 공연이 있었습니다. 

 ‘吉音판소리’는 창작판소리 임진택 명창과 1970~1980년대 간첩조작사건 피해자와 노동운동가 등 고문피해 생존자들로 구성된 판소리 공연단입니다. 

 김근태기념치유센터는 고문 등 국가폭력 피해자 전문 민간 치유센터로서 인권 피해자들의 고통을 기억하고, 치유와 재활을 통해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2013년 6월 25일 출범했습니다. 

 올해 행사는 ‘김근태기념치유센터/인권의학연구소’와 ‘국회 「민주주의와 복지국가 연구회」가 공동주최하고, 민가협, 유가협, 민청학련동지회, 민청련동지회, 재일한국양심수동우회, 남영동대공분실인권기념관추진위원회, 인권재단 ’들꽃‘이 공동주관했습니다.
 
 김근태기념치유센터는 개소 6주년과 ‘국제 고문피해자 지원의 날’을 맞이하여 내외에 다음과 같은 주장했습니다.

 - 문재인 정부는 국가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완전한 명예회복과 정의로운 배상을 즉각 시행하라.
 - 정부는, 고문가해자들을 끝까지 추징하고 처벌하라 
 - 국회는, 중단된 과거사의 진실규명을 위해 “진화위법”을 즉각 개정하라. 
 - 국회는, 고문 방지와 고문피해자 지원법안을 즉시 제정하라.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3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