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CNN “미국 무너뜨린 방탄소년단(BTS), 비틀즈보다 더 대단...”

기사승인 2019.06.02  21:46:03

공유
default_news_ad1

세계 유수 외신도 ‘21세기 비틀즈’로 불리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매력에 푹 빠졌다.

방탄소년단(BTS)이 세계 팝 공연의 성지인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 입성한 데 대해 해외 언론들도 극찬을 보냈다.

미국 CNN방송은 2일 홈페이지 인터내셔널 판(international edition) 톱 기사로 BTS 특집 기사를 실었다.

CNN은 '어떻게 BTS가 미국을 무너뜨렸나'라는 장문의 기사에서 1960년대를 뒤흔든 엄청난 비틀스 열풍 또는 팬을 뜻하는 '비틀마니아'(Beatlemania)에 빗대어 BTS 열풍을 주목했다.

이어 "1964년 2월 비틀스라 불리는 영국 보이 밴드가 미국 에드 설리번 극장에서 데뷔한 후 비틀마니아가 미국을 사로잡았다"며 "그로부터 55년이 지난 2019년 5월, 또 다른 외국 밴드가 같은 장소에서 공연을 펼쳤다"고 전했다.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CNN은 BTS가 슬림한 수트, 바가지머리 등 외모부터 비틀스를 연상시키고, 1년도 안 돼 '빌보드 200' 차트에서 3개 앨범이 1위를 하며 '비틀스-몽키스-BTS'로 이어지는 계보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CNN은 BTS가 이룬 성취는 어쩌면 비틀스가 이룬 것보다 더 큰 것일 수 있다고 짚으며 "BTS의 성공은 소위 '한류'라는 파도가 단지 오고 있는 것이 아니라 미 해안을 강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전했다.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영국의 BBC방송은 1∼2일 이틀간 진행되는 BTS의 웸블리 공연 중 1일 첫 공연 리뷰를 실은 기사에서 "BTS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한 첫 한국 그룹이라는 역사를 만들어냈다"고 보도했다.

BBC는 웸블리 스타디움이 퀸, 엘튼 존, 마이클 잭슨, 롤링스톤스, 마돈나 등 세계적인 대스타들이 섰던 무대라는 점에서 "웸블리에 섰던 이전 가수들처럼 BTS가 '누구나 아는 이름'이 된 것은 아직 아니지만 '아미'로 불리는 팬층은 대단히 헌신적이고 날로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1일(현지시간) 오후 7시30분 마이클 잭슨, 퀸. 마돈나 등 전설적인 가수들이 섰던 ‘꿈의 무대’ 웸블리에 한국 가수 최초로 입성해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쩔어’, ‘불타오르네’, ‘아이돌’, ‘페이크 러브’ 등 히트곡 24곡을 2시간40분 동안 열창했다.

영국을 포함해 독일, 리투아니아,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등 유럽 전역에서 몰려든 팬들은 공식응원봉인 ‘아미밤’을 흔들며, 파도타기로 장관을 연출하고, 한국어 가사를 막힘없이 따라 불렀다.

방탄소년단은 9만 석 규모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시야 제한석을 제외한 6만석을 예매를 시작한 지 90분 만에 모두 매진시켰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에 이어 7∼8일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투어를 계속한다.

신철현 기자 tmdbs9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