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유한국당, "사과와 패스트트랙 철회, 그래야 국회의 문이 열린다"

기사승인 2019.05.13  10:04:49

공유
default_news_ad1

- 민경욱 대변인, "1:1 영수회담 조차 거부, 고집불통, 아전인수 답답할 지경"

article_right_top

자유한국당 민경욱(인천 연수구을) 대변인은 12일 "5월 임시국회를 열기 위해서는 민주당의 사과와 패스트트랙 철회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민경욱 대변인은 "민주당은 오늘 당정청 협의를 통해 추경 예산안과 민생법안을 5월 안에 처리하겠다고 밝히면서 우리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면서 "패스트트랙은 지나간 일이니 그대로 두고 대화에나 참여하라는 것인가. 이것이 새 원내사령탑을 뽑은 여당의 대화법이냐"고 비난했습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우리가 제안했던 1 : 1 방식의 영수회담은 열지 못하겠다고 했다"며 "말로는 협치를 운운하면서 상대의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니 고집불통, 아전인수의 청와대가 참으로 답답할 지경"이라고 말했습니다.

민경욱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TV 대담을 거론하며 "대한민국 경제 상황, 대북 관계에 대한 대통령의 현실인식을 보고 많은 국민들이 놀라고 답답하셨다고 한다"며 "우리가 (민생)현장에서 목도한 민생은 전쟁터나 다름없었다.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의 인상, 세금으로 만든 일자리 사업 등 아마추어 정권의 정책 실험으로 골목 골목은 망국의 예고편인 듯 어두웠고 우울했다"고 상황을 전했습니다.

민경욱 대변인은 "국회를 열고 싶은 마음은 청와대보다, 여당보다 우리가 더 간절하다"며 "여당에 제안한다. 국민이 우선이라면, 패스트트랙을 먼저 철회하라. 빠루와 망치를 들고 법안을 일방적으로 날치기 처리했던 불법 행위에 대해 우리당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하라"고 주장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3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