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용호 의원, 지역 민생 살리기 ‘구슬땀’

기사승인 2019.03.10  19:08:31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 남원·임실·순창 이용호 국회의원이 공무직 처우개선, 농산물 가격폭락 대책마련에 나서는 등 지역 민생 살리기에 전방위적으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8일 오후 5시 남원시공무직노동조합 사무실에서 조합원들을 면담,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공무직 근무여건 및 처우 개선을 위한 입법을 건의 받았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공무직 업무 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뤄지기 위해 우선적으로 자치단체별 조례 개정이 시급하다”면서 “이를 위해 지자체, 지방의회 관계자들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대한지방행정공제회 가입 범위를 공무직까지 확장시킬 필요성에 공감한다”면서 “공무직에 대한 차별을 없애고, 공무직이 제대로 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제도개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9일 오후 5시 지역사무실에서 아로니아 재배 농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가격폭락 대책마련에 나섰습니다. 아로니아 생과는 몇 년 전까지 1kg당 3만원을 호가했지만, 지금은 1~2천원 대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농가들은 분말 수입 증가를 가격하락의 주원인으로 보고, 아로니아를 FTA 피해품목으로 선정해 피해보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아로니아는 분말 수입은 가능하지만 생과 수입 금지품목이어서 FTA 피해품목에서 제외돼 있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이번 임시회에서 국무총리, 농식품부 장관 등에 이 문제를 직접 건의할 것”이라며 “농가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피해보전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