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희상 국회의장, “美 조야, 비관서 희망적(hopeful)으로 바뀌었다는 느낌 받아"

기사승인 2019.02.16  16:18:04

공유
default_news_ad1

- 5박 8일간 국회대표단 초당적 대미외교 마치고 귀국

문희상 국회의장은 10일부터 17일까지 5박 8일간의 미국 공식 방문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서 낸시 펠로시 등 새로이 구성된 미국 의회 주요 인사들과의 면담을 통해 한미동맹의 가치에 대한 양국 의회차원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미 양국의 공조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특히 이번 문희상 의장의 순방 대표단에는 여야 당대표와 원내대표, 외통위원장과 간사단 등 역대 최고위급 국회 대표단으로 구성됐습니다. 이번 미국 순방은 의회지도부 차원에서 초당적으로 가동되는 첫 대미 외교라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현지시간 11일 오전 워싱턴 D.C에 위치한 ‘한국전쟁 참전 용사 기념비’ 헌화로 공식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어 문희상 의장은 미 국무부를 방문해 존 설리번(John Sullivan) 미 국무장관 대행과 스티븐 비건(Stephen Biegun)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면담하고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방향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한반도의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서 흔들림 없는 동맹국인 미국과 함께 나아가야한다는 것은 한국 국회의 초당적인 입장”이라고 밝히면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설리번 미 국무부 장관대행은 “변화의 시기이지만 한미 동맹은 흔들림이 없다”면서 “북한과 협상을 하는 중에 FFVD를 이루기 전까지 대북 경제제재는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최근 북한에서 있었던 협상에 대해 “이번(평양협상)이 실질적인 첫 실무회담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후 미국의 싱크탱크 ‘아틀란틱 카운슬(Atlantic Council)’ 주최로 열린 ‘한반도 전문가 초청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캐서린 스티븐슨(Kathleen Stephens) 한미경제연구소 소장, 빅터 차(Victor Cha)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 등 주요 연구기관 한반도전문가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희상 의장은 “한국이 북한 비핵화와 무관하게 남북관계를 일방적으로 진전시키고자 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면서 “한국의 역할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 분명한 대북지원 의사와 능력이 있다는 진정성을 미리 보여줘 핵 포기 결단을 돕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후 문희상 의장은 이날 저녁 워싱턴 시내의 한 호텔에서 한인동포들과 만찬간담회를 갖고 교민들을 격려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인사말에서 “베트남 하노이에서 이달 27~28일 우리 민족의 명운을 건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서 “당당함을 갖고 미래를 개척하는 가운데 통일 조국이 된다는 희망 속에서 우리가 힘을 합치면 못할 일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현지시간 12일 미국 국회의사당을 방문해 케빈 맥카시 (Kevin McCarthy) 하원 공화당 원내대표, 엘리어트 엥겔(Eliot Engel) 하원 외무위원장, 제임스 이노프(James Inhofe) 상원 군사위원장을 각각 면담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미국 의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맥카시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문희상 의장은 “한미동맹은 한국 외교와 안보의 최고 중심가치이며 알파요 오메가”라며 “한반도에 평화가 오고 통일이 된 이후라도 한미동맹을 계속돼야 하고, 동북아 평화와 더 나아가 세계 평화를 위해 주한미군 주둔을 계속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오후 문희상 의장은 낸시 펠로시(Nancy Pelosi) 하원의장과 면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미 양국의 공조방안을 논의하고, 한미동행 가치에 대한 양국의 지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희상 의장은 “한미동맹 없이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 번영을 이룰 수 없다”면서 “미래에도 동맹이 계속 강화돼야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를 구축할 수 있다”고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현지시간 13일 뉴욕으로 이동하여 뉴욕 한인동포들과 만찬간담회를 갖고 교민들을 격려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희상 의장은 “일정이 빡빡한데도 불구하고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등을 만나는데 전 시간을 할애해서 긍정적반응을 얻었다”면서 “우리 모두 A++ 점수를 얻었다고 자평한다”고 밝혔습니다.

다음날(14일) 오전 문희상 의장은 뉴욕 코리아소사이어티(Korea Society)에서 “굳건한 한미동맹으로 한반도와 세계 평화 위해 전진!”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연설을 통해 “한미동맹은 피와 목숨으로 이어진 동맹 그이상의 동맹”이라고 강조한 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결국 세계 평화 프로세스이다. 핵 폐기시 북한에게는 밝은 미래(bright future)가 보장될 것”이라면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추진하며 지켜야할 네 가지 원칙을 제시했습니다.

이어진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에서 문희상 의장은 이번 방미 성과와 관련 “(美의회) 그들이 비관적인 생각에서 hopeful(희망찬)이라고 말하던데, 희망적으로 많이 바뀌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앞으로 양국 의회 간 소통의 기회를 자주 갖기를 바라고 그것이 곧 한미동맹이 강화하는 촉진제가 된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오후 문희상 의장은 홍진 임시의정원 의장의 유족(손자며느리)인 홍창휴 여사와 오찬을 함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희상 의장은 임시의정원 100주년을 기념하여 추진되는 홍진 의장 흉상 건립사업의 추진 경과에 대해 얘기를 나누고 4월 10일 임시의정원 100주년 기념식에 홍창휴 여사를 초청했습니다. 

이에 홍창휴 여사는 자신이 보관 중인 관인 등을 국회에 기증하고, 한국 기념식에 참석해 임시의정원의 헌장 전문도 공개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15일 문희상 의장은 로스앤젤레스(LA)로 이동해 대한인 국민회관 및 USC 한국학 연구소를 방문한 뒤, 미국의 저명언론인 FOX NEWS와 미국 순방에 함께한 동행취재 기자단을 상대로 순서대로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이날 저녁 LA 동포들을 초청해 로스앤젤레스의 한 호텔에서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 갖고 교민들을 격려하는 것으로 공식일정을 마쳤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희상 의장은 “베트남에서 열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은 한민족 운명을 결정할 다시 오지 않을 천재일우의 기회”라면서 “올해는 민족이 대도약하는 분수령이 되는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의 이번 순방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강석호 위원장과 이수혁(더불어민주당), 김재경(자유한국당), 정병국(바른미래당) 의원 등 여야 간사, 진영 의원, 백승주 의원, 박주현 의원, 박수현 의장비서실장, 이계성 국회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