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유당, "리비아와 북한 피납 국민 언제 찾아올 것인가"

기사승인 2019.02.07  09:43:47

공유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 장능인 대변인은 지난 6일 리비아에서 피납된 우리 국민 1인과 북한에 억류중인 6명을 거론하며 "조국으로 돌아올 날만 기다리며 ‘타는 목마름’으로 날을 지새우는 국민들의 목소리는 들리느냐"며 조속한 귀환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촉구했습니다.

장능인 대변인은 "설 연휴를 조국에서 보내지 못하고 잊혀져가는 분들이 있다."면서 "지난해 7월 6일 리비아에서 무장민병대가 현지에서 우리 국민 1명과 필리핀인 3명을 납치한 사건이 있었으나 200일이 넘게 지난 현재까지 리비아 피랍 국민이 구출되었다는 소식은 들려온 바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 (jtbc 캡처)

장능인 대변인은 또 "북중 접경지역에서 활동하던 선교사 3명을 비롯해 한국 국적을 취득한 탈북민 3명이 북한에 강제 구금·억류되어 있으나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을 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그와 관련해 제대로 한 마디라도 했는지 궁금하다."며 " 작년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을 방문한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함께 석방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을 바라보며 대한민국 정부는 무엇을 하는지 답답할 따름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장능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가 정부에게 위임한 책임을 제대로 수행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며 "헌법 제2조제2항에 따라 국가는 재외국민을 보호할 의무를 가진다. 대통령이 엄중한 헌법의 명령을 알고는 있는 것이냐"고 질책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