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상헌 의원, “축산악취 해결 위한 정부 노력 촉구”

기사승인 2018.11.09  09:50:11

공유
default_news_ad1

- 최근 축산악취 민원 지속적으로 증가... 전체 악취민원 중 축산악취 비중도 계속 증가 中

한국 축산업의 발전을 위해선 정부가 축산악취 해결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울산 북구)은 8일 진행된 예결위 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우리나라 축산업은 축산농가의 노력과 정부의 지원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지만, 축산악취와 관련된 민원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며 정부차원의 더 많은 관심과 정책지원을 주문했습니다. 

이상헌 의원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우리나라 축산업의 발전만큼이나 증가하고 있는 것이 축산악취와 관련된 민원”이라고 지적하면서, “2013년에 비해 2017년에 135%나 늘었고, 전체 악취민원 중 축산악취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지역주민들과 축산농가 간의 갈등도 심해지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상헌 의원은 “물론 최근 전국이 일일 생활권이 되면서 농촌지역을 방문하는 인구 증가로 축산악취 민원이 증가한 부분이 분명 있고, ‘악취’라는 것은 상대적으로 판단될 수도 있는 개념이지만, 분명한 건 이로 인한 민원과 갈등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라면서 “한국 축산업이 지역 내 마찰 없이 계속 건강하게 발전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더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상헌 의원은 “참여정부 시절, 향후 축산악취가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던 정부는 농림부와 환경부 합동으로 T/F를 만들어 2004년에 ‘가축분뇨 관리·이용 대책’을 수립한 것으로 안다”며, “그 이후 벌써 14년이나 지났는데 축산악취와 관련된 민원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면서 “가시적인 성과가 아직까지 나오지 않은 것 같아 매우 안타깝다”고 질타했습니다.

이상헌 의원은 “현재 우리나라 가축분뇨 처리기술인 정화, 바이오가스화, 퇴비화, 액비화 등은 장점도 있지만 단점 역시 큰 실정”이라면서, “앞으로 가축의 사육두수가 증가할수록 축산악취 민원은 더 증가할 텐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기술개발과 정부차원의 정책지원 및 예산편성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악취문제 해결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하여 축산농가의 자발적인 참여를 더 유도하기 위한 노력도 계속해 나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봉철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