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18 부산국제모터쇼’ 자율주행기술과 전기차의 미래

기사승인 2018.06.05  00:06:45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는 6월 6일, 17시, 미디어 초청행사인 갈라디너를 시작으로 동남권 최대 ‘부산국제모터쇼’가 화려한 막을 올린다.

국내외 언론사 및 관계자 2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인 갈라디너 행사의 초청강연에서는 미래자동차 산업의 핵심이슈로 부각된 자율주행기술 및 지속가능성을 다룬다.

BMW 코리아 마틴 슈토이렌탈러(Martin Steurenthaler) 이사의 ‘자율 주행 기술 및 전기차에 대한 전망 (DrivingAutonomous and Electric An Outlook)’ 이라는 주제 발표에 이어, 현대자동차그룹 류남규 이사가 ‘자율주행상용화를 위한 도전(Challenges for the Autonomous Vehicles Commercialization)’이라는 타이틀로 강연을 이어간다.

지난 몇 년 간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기술들을 꾸준히 선보인 BMW 그룹은 지난 2006년,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BMW 3시리즈가 서킷을 운전자의 조작 없이 스스로 완주했으며, 2011년에는 자동주행 프로토 타입 모델로 도로주행 테스트를 시작했다. 2014년에는 자동화 프로토 타입 모델이 라스베가스 스피드웨이 주변에서 최초로 주행을 성공하며 고성능 차량의 한계까지도 구현하는데 성공한 바 있다.

BMW 그룹은 같은 해 노키아의 디지털 지도 제작사 히어(HERE)를 인수하고 2016년부터 인텔과 모빌아이(Mobileye)와의 협력을 진행함으로써 ‘i넥스트(iNext)’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 사진= 2016년 부산국제모터쇼

또한 ‘넘버원 넥스트 전략(Strategy Number One > Next)의 일환으로 2025년까지 25종의 순수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며 2021년에는 BMW i 브랜드의 최신 기술을 집약시킨 BMW iNext 출시를 통해 양산 모델 최초로 전기 이동성과 더불어 자율 주행 및 차량 연결성 분야를 모두 적용한 플래그십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도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와 제네시스 G80기반 자율주행차를 이용, 레벨4 자유주행 기술을 선보여 세계 언론으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서울 만남의 광장에서 평창까지 제2영동고속도로 구간 190km와평창 시내 구간에서 성공적으로 자율주행을 마친 현대자동차는 수소연료전기차로 자율주행 기술을 처음 선보이기도 했다. 현재 자율주행 대상 구간 확대와최적의 센서 구성 등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준비과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디어 갈라디너 초청강의에서는 자율주행선행설계실 류남규 이사의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자동차 업계의 생생한 도전기가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BEXCO가 총괄주관하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는 6월 8일 12시부터 일반인 관람이 가능하며, 6월 17일까지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국제모터쇼 홈페이지(www.bimos.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철현 기자 tmdbs9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