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특검법안 둘러싼 여야 진통 여전한 상황

기사승인 2018.05.17  10:56:28

공유
default_news_ad1

국회는 17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를 열어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이어가게 됩니다.

-. 전날 전체회의에서 추경안을 상정, 심사한 예결위는 이날 소위에서 3조9천억 원 규모 추경안에 대한 세부항목을 심사한다고요?

=. 여야가 합의한 추경안 처리 시한을 불과 하루 남겨놓고 있는 만큼 쟁점 안건을 소소위로 넘겨 여야 간사 간 논의로 갈음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기획재정위원회도 전체회의를 개최해 추경안에 대한 예비심사를 마무리합니다. 국회는 또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통일부와 외교부를 상대로 현안 질의를 할 예정입니다. 북한이 전날 남북고위급회담을 취소하겠다고 전격 통보한 데다,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의 재검토를 시사하는 발언을 한 데 따른 것으로, 의원들의 관련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경안의 18일 동시 처리 여부는 가변적인 상황이라죠?

=. 민주평화당은 18일까지 추경안을 제대로 심사하는 것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고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는 당일 국회 본회의를 여는 것도 어렵다며 추경안 처리 시한을 21일 이후로 미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여야 원내대표들은 전날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 만찬 회동에서 "여야 합의대로 해보는 데까지 해보고 안 되면 그때 가서 다시 논의하자"며 판단을 유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특검법안을 둘러싼 여야 진통도 계속되고 있다면서요?

=. 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각각 내곡동 특검과 최순실 특검을 기준으로 드루킹 특검의 수사 기간 및 특검 규모를 정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이에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은 오후 비공개 회동에서 현안을 둘러싼 타협점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 국회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