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성태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파국이 아닌 협상"

기사승인 2018.05.14  10:21:3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4일 "드루킹 특검법안과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위한 사퇴서 처리를 동시에 해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 김 원내대표는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아직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희망을 버리지 않고 협상을 이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면서요?

=.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파국이 아니라 협상"이라며 "한국당은 특검만 받아들여진다면 추경이든 민생법안이든 민주당이 원하는 모든 안건을 전향적으로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다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한국당은 의원직 사퇴서 처리에 반대하지 않는다. 국민의 참정권을 보장하는데 이를 반대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며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국민의 참정권만큼이나 국민의 알 권리도 보장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그는 그러면서 "민주당이 시간을 끌 만큼 끌었다"며 "국회에서 특검법안이 처리된다고 해도 특검 임명 절차 등 준비를 하는데 지방선거를 넘긴다. 지방선거 걱정하지 말고 특검법안을 수용해달라"고 호소했다죠?

=. 네, 특히 김 원내대표는 "총칼로 억압하고 물리력으로 야당의 입을 틀어막는 것만이 독재가 아니다"라며 "오만과 독선으로 국민과 야당의 요구를 묵살하고 협상을 걷어차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행태가 바로 독재"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여론조작으로 만들어 낸 지지율과 권력에 취해 안하무인의 오만방자한 작태로 야당을 무시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 독재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