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오늘 오전 본회의장 맞은편 회의장서 다시 의총

기사승인 2018.05.14  10:00:09

공유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은 13일 국회에서 심야 의원총회를 열어 지방선거 출마에 따른 의원직 사직안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에 강력 반발하며 '민주당원 댓글조작'(드루킹 사건) 특검법 상정을 촉구했습니다.

-. 단식 농성을 풀고 퇴원한 뒤 복귀한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은 밤 9시부터 1시간 30분가량 진행된 의총 후 일단 철수했지만, 14일에는 본회의장 입구 봉쇄를 통한 의사진행 저지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죠?

=. 그렇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4명의 국회의원직 사직안건을 14일 처리키로 했으며, 정세균 국회의장은 여당의 요구가 있을 경우 국회법에 따라 본회의를 소집할 계획입니다.

김 원내대표는 "만약 민주당과 청와대, 정세균 국회의장이 일방적인 본회의를 강행할 시에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해서 저지할 것을 천명한다"면서 "내일 본회의에는 드루킹 특검 법안이 반드시 상정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김 원내대표는 "9일간의 노숙 단식투쟁을 통해 한국당은 제1야당으로서 가진 자, 기득권, 웰빙 금수저 정당이 아니라 풍찬노숙하면서 문재인 정권을 올바르게 견제하기 위한 야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처절하게 몸부림쳤다"고 밝혔다죠?

=.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 새 원내수석부대표인 진선미 의원이 오후에 전화를 걸어왔지만 그냥 인사하러 오겠다는 것이었고 실무 협상은 준비가 안 됐다는 취지로 답했다"며 "협상 의지나 협상에 임하는 자세가 아직 안 돼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민주당 홍영표 신임 원내대표가 국회의원 사직서를 처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민의 참정권 박탈도 안 되지만, 권력형 게이트에 대한 국민의 진상규명 요구도 묵살해선 안 된다"며 추경·특검법·의원 사직안의 패키지 타결을 촉구했습니다.

-. 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도 성명을 내고 "정 의장이 친정으로 돌아가면서 선물을 갖고 간다는 마음으로 직권상정을 한다면 국회사에 매우 편향적인 의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지적했다면서요?

=. 네, 비공개로 진행된 의총에서는 오늘 열리는 본회의 총력 저지 방안이 집중 논의됐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내에서는 국회 본회의장 입구를 막는 등 실력 행사를 해서라도 여당의 본회의 표결을 막아야 한다는 강경론과, 물리적 충돌 시 국정운영에 발목을 잡는다는 역풍을 고려해 특검법을 공동 발의한 민주평화당을 설득해 부결시키자는 의견도 나옵니다.

-. 한국당은 일단 14일 오전 본회의장 맞은편 회의장에서 다시 의총을 열기로 했다죠?

=. 그렇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에게 "한국당은 내일 본회의에서 특검법안을 반드시 처리하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특검법안이 상정되지 않는 본회의는 인정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 자유한국당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