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北매체, "일본이야말로 조선 민족의 백년숙적"

기사승인 2018.05.08  10:18:40

공유
default_news_ad1

북한 노동신문은 8일 일본 자위대의 해상훈련과 미·일 공중훈련 계획 등을 거론하며 일본을 한민족의 '백년숙적'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 이 신문은 '군국주의 광신자들의 도발적 망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선 일본 자위대의 군사훈련과 관련해 "미국을 비롯한 열강들을 등에 업고 기어이 조선 재침 야망을 실현해보려는 군국주의 광신자들의 도발적 망동"이라고 규정했다면서요?

=. 앞서 일본 해상자위대와 영국 해군은 지난달 27일부터 이틀간 일본 수도권 주변 태평양에서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감시 등을 목적으로 하는 공동 훈련을 진행했으며, 9일부터는 미 해병대의 F-35B 스텔스 전투기 등이 참가하는 미·일 전투기 공동 훈련을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동신문은 일본의 독자 대북제재 등도 비난했습니다. 신문은 "아베 패당이 미국의 대조선 제재·압박에 동조하며 날뛰는 것은 조선반도 정세 완화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면서 "조선반도 정세 악화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하는 것은 일본의 체질적인 악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이 매체는 그러면서 "아베 패당은 각종 부정·추문 사건들로 하여 조성된 심각한 정치적 위기에서 벗어나고 헌법 개악의 '숙원'을 풀며 나아가서 조선 재침의 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좋게 나아가는 조선반도 정세 흐름을 한사코 되돌려 세워보려 하고 있다"라며 "이로써 아베 패당은 일본이야말로 조선 민족의 변하지 않은 백년숙적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부각시켜주었다"고 강조했다죠?

=. 신문은 이어 "미국의 하수인에 불과한 일본은 오늘의 조선반도 정세 변화에서 단역도 맡지 못하고 고약한 시비질 밖에 하지 못하는 관객 노릇만 하고 있다"며 "일본이 제 처지를 망각하고 푼수 없이 놀아대면서 군국주의의 길로 계속 나아간다면 좋을 것은 하나도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최근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 매체들은 대남 비난을 자제하고 대미 비난의 빈도와 강도를 낮추는 것과 대조적으로 일본에 대해서는 거의 매일 비난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노동신문의 이런 태도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일본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실현될 때까지 북한에 대한 압력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는 데 대해 불만을 표시하면서 기선제압을 하려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 북한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