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라스테가 이끄는 독일 쾰른방송교향악단 내달 내한

기사승인 2018.04.27  10:45:39

공유
default_news_ad1

핀란드 출신 명지휘자 유카 페카 사라스테(62)가 핀란드 대표 작곡가 시벨리우스(1865~1957) 교향곡의 진수를 선보입니다.

-. 사라스테가 이끄는 독일 쾰른방송교향악단은 내달 13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그들의 '전매특허'와도 같은 시벨리우스 교향곡 2번을 연주한다고요?

.=. 시벨리우스의 곡은 독일, 프랑스 등과 구분되는 북유럽 특유의 향취로 음악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서늘한 슬픔'이나 '광활한 자연' 등과 같은 수식어가 따라다닙니다.

그는 다만 시벨리우스 교향곡 2번에 대해 "그의 다른 작품들에 비해서는 좀 더 따뜻한 기후와 환경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사라스테는 시벨리우스나 닐센 등 북유럽 작곡가들의 음악에 탁월한 해석력을 보여주고 있다죠?

=. 시벨리우스와 닐센의 교향곡 전곡 녹음도 진행해 호평받은 바 있습니다. 본래 바이올린을 공부했지만 시벨리우스 음악원에서 명교수 요르마 파눌라를 사사하며 지휘를 배웠습니다.

핀란드 방송 교향악단에서 14년간 수석지휘자를 지낸 것을 비롯해 토론토 심포니, BBC 심포니, 스코틀랜드 체임버 오케스트라, 라티 심포니 등을 이끌며 명성을 얻었습니다. 2010년부터는 쾰른방송교향악단의 음악감독으로 악단을 이끌고 있습니다.

-. 1947년 창단된 쾰른방송교향악단은 펜데레츠키, 스트라빈스키, 슈톡하우젠 음악을 위촉하거나 초연하며 20세기 음악에 강점을 보여왔다면서요?

=. 사라스테 지휘봉 아래 시벨리우스와 닐센을 중심으로 한 색깔을 점점 분명히 하고 있으며 독일 오케스트라 기본 레퍼토리인 베토벤, 브루크너, 말러에 대한 탐구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내한 공연에는 독일 출신 바이올리니스트 아라벨라 슈타인바허(37)가 협연자로 나섭니다. 런던 심포니,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시카고 심포니 등 세계 주요 오케스트라와 협업하며 세계 바이올린 신성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그는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합니다.

 

▲ 음악

황경숙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