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남 창원에 사라졌던 해수욕장 다시 생긴다

기사승인 2018.04.14  10:43:0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경남 창원에 사라졌던 해수욕장이 다시 생기는데, 인구 100만명이 넘는 광역시급 도시이자 바다를 끼고 있는 경남 창원시는 해안선 길이가 무려 324㎞에 달합니다.

-. 그러나 해수욕장은 한 곳도 없다면서요?

=. 해안선 상당수가 매립 등으로 개발되고 산업화로 수질이 나빠지면서 해수욕장이 차례차례 문을 닫았습니다.

창원시는 마지막까지 남아있다 2천년대 초 폐장한 마산합포구 진동면 옛 광암해수욕장 환경을 정비해 폐장 16년만인 오는 7월 초 재개장 한다고 14일 밝혔습니다.

-. 광암해수욕장은 규모가 작고 수질이 좋은 편이 아니어서 2002년 문을 닫았다죠?

=. 이후 진동면 지역에 하수처리시설이 가동하면서 해수욕장을 다시 열 정도로 수질이 좋아졌습니다.

지난해부터 정기적으로 시행한 수질조사에서 장구균과 대장균 등이 모두 해수욕장 수질 기준 아래였습니다.

-. 광암해수욕장은 해변 길이가 220m, 폭은 30m 정도로 규모가 작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이와 관련 창원시는 해수욕장 개장 전까지 환경기준을 통과한 모래 2천㎥가량을 해변에 부어 백사장을 푹신하게 할 예정입니다.

또한 창원시는 백사장 외에 피크닉장, 샤워실, 탈의실, 화장실, 휴게시설 등을 확충해 광암해수욕장을 가족 단위 해수욕객 중심으로 운영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재협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