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 5개의 중점전략지역 공관위서 후보 결정

기사승인 2018.03.12  13:14:25

공유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은 12일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경기도 수원·고양·용인·성남과 경남 창원 등 5개 지역을 '중점 전략 특별지역'으로 선정하고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 한국당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요?

=. 정태옥 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당헌 110조에 따라 인구 100만 내외의 광역에 준하는 지역을 중점 전략 특별지역으로 1차 선정했다"며 "중점 전략 특별지역은 추후 지역 사정에 따라 시·도당과 협의해 추가로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정 대변인은 "중점 전략 특별지역이라는 것은 한 지역 내에 국회의원이 여러 명이라 시도당에서 후보를 결정하기에는 규모가 크고, 또 당에서 필승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지역으로 후보 결정을 중앙당 공관위에서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다만 그는 해당 지역에 대해 경선을 거치지 않고 전략 공천을 한다는 의미인지에 대해서는 "그것은 공관위에서 결정할 사항"이라고만 답했다죠?

=. 그렇습니다. 한국당은 또 이날 인천시당 공관위원에 박미진 인천대 교수와 박종식 전 국회정책연구위원을, 제주도당 공관위원에는 고희철 전 제주국제대 교수를 각각 추가 위촉했습니다.

 

▲ 자유한국당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