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어린 아들 살해한 30대 친모 징역 12년 선고

기사승인 2018.03.11  10:15:09

공유
default_news_ad1

이혼소송 중 남편에게 고통을 주겠다며 어린 아들을 살해한 30대 친모에게 법원이 징역 12년을 선고했습니다.

-. 대구지법은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이같이 판결했다고 11일 밝혔다면서요?

=. 네, A씨는 지난해 11월 21일 오후 8시 2분께 집 안방에서 생후 21개월 된 아들을 목 졸라 살해했습니다.

-. 거실에서 놀고 있던 피해자가 안방으로 따라 들어오자 침대 위에 눕힌 뒤 범행했다죠?

=. 그는 이혼소송 중 남편에 대한 증오심과 복수심이 치솟아 남편에게 고통을 주기 위해 이런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 이에 법원은 "어떠한 이유로도 독립 인격체인 자녀 생명을 마음대로 빼앗을 수 없다"며 "고귀한 삶을 꽃피워보지도 못한 채 짧은 생을 마감한 피해자 억울함과 비통함, 유족이 평생 견뎌내야 할 고통 등을 고려할 때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고요?

=. 그렇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남편과 불화에 따른 이혼소송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던 중 자녀 양육권을 잃을 수 있다는 불안감으로 정상 판단능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충동적으로 범행한 점 등은 참작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법원

김재협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