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악관, "미국의 입장 아무 것도 변하지 않았다"

기사승인 2018.03.10  08:18:15

공유
default_news_ad1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열린 데 대해 "대통령은 북한에 의한 구체적인 조치와 구체적인 행동을 보지 않고는 그러한 만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실제로 (북한으로부터) 뭔가를 얻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면서요?

=. 그는 또 "우리는 북한의 말과 수사에 일치하는 구체적인 행동을 볼 때까지 이 만남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구체적이고 검증할 수 있는 행동을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그는 "미국은 조금의 양보도 하지 않았지만, 북한은 몇몇 약속들을 했다"면서 "이 만남은 북한이 해온 약속들과 일치하는 구체적인 행동 없이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정상회담 제안을 수락하며 오는 5월 안에 만나자는 의사를 밝혔지만, 비핵화 등과 관련한 북한 측의 가시적 조치가 없다면 정상회담이 불발될 수도 있다는 언급으로 풀이된다죠?

=. 네, 샌더스 대변인은 "대통령은 우리가 계속 진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는 데 대해 희망적"이라며 "우리가 아는 것은 최대의 압박 작전이 분명히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는 이 작전이 북한에 엄청난 압력을 가하고 있음을 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우리는 최대의 압박 작전이 느슨해지지 않게 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물러서거나 그 작전에 어떤 변화도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 특히 그는 "여러분은 미국의 입장이 아무 것도 변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면서 "이 대화에 관해서라면 우리 쪽에서는 아무 것도 변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한국의 대북특사단이 미국 측에 전한 북한의 의중에 대해서는 "한국 대표단의 메시지는 그들(북한)이 비핵화를 할 것이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 그는 "오랜만에 처음으로 미국은 불리한 입장이 아니라 유리한 입장에서 실제로 대화를 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 백악관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