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홍준표 "오늘 발표도 핵 폐기라는 말은 단 한 마디도 없어"

기사승인 2018.03.09  11:51:14

공유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북미정상회담 성사가 가시권으로 접어든 데 대해 "전혀 새로울 것이 없다"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공약개발단 출범식에 참석해 "북핵 폐기로 가는 과정에서 잠정적으로 북핵 동결을 인정하자는 접근은 국가적 재앙이 된다. 그런 협상을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죠?

=. 홍 대표는 "북미 대화를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남북 대화의 주제도, 북미 대화의 주제도 북핵 폐기가 돼야 한다. 오늘 워싱턴 발표로 당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홍 대표는 이어 "2005년 김정일이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초청한 일이 있다"며 "저들은 궁지에 몰릴 때 그런 식으로 안보쇼를 했지만, 북핵은 자기들 주장대로 하면 완성 단계를 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 지난 2005년 9월 일본의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같은 해 6월 방북한 당시 정동영 통일부 장관을 통해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과 회담할 것을 미국 정부에 제안했다'고 보도했으나, 당시 통일부는 "그런 일 없다"고 즉각 부인한 바 있다고요?

=. 홍 대표는 "오늘 발표도 보면 핵 폐기라는 말은 단 한 마디도 없다. 핵실험·탄도미사일 중단이라고 한다"며 "그것은 핵 동결을 하고 그다음에 탄도미사일 개발 중단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 이 정부의 생각과 똑같다"고 덧붙였습니다.

-. 그는 "미국의 입장에서는 마지막 선택을 하기 전에 외교적인 노력이 없으면 국제 사회의 동의를 받을 수가 없다"며 "오늘 발표문을 보면서 마지막 선택을 하기 전에 외교적인 노력을 다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죠?

=. 그는 그러면서 "우리가 목표로 하는 것은 북핵 폐기이지 북핵 동결과 탄도미사일 개발 중단이 아니다"라며 "위장평화가 지속된다고 해도 5천만 국민은 김정은의 핵 인질이 될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홍 대표는 "이 정부가 남북 평화쇼를 하고 있지만, 국민 불안은 가중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