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홍준표 대표, 포털과 언론, SNS, 여론조사기관를 싸잡아 비난

기사승인 2017.12.23  15:44:59

공유
default_news_ad1

- "정권의 나팔수,,,빅브라더 사회로 전락"

article_right_top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포털과 언론, SNS, 여론조사기관를 싸잡아 비난하고 우리 사회가 빅브라더 사회로 전락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지난 20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SNS 커뮤니티 대표단' 워크숍에서도 홍 대표는 독일 나치 정권의 선전장관이었던 요제프 괴벨스를 거론하며 현재의 여론·미디어 환경이 한국당에 불리하게 왜곡·조작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홍 대표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슨 약점이 그리 많아 언론이 친정부 관제 언론이 됐느냐"며 "포털과 방송이 정권의 나팔수로 전락했다"고 말했습니다.

-홍 대표가 빅브라더 사회로 전락했다고 비난했죠.

=네. 홍 대표는 "여론조사기관도 국정 여론조사 수주 미끼에 관제 여론조작기관으로 변질된 지 오래됐다. SNS조차도 '문빠'들의 댓글조작으로, 한국사회는 이제 괴벨스가 통제하는 빅브라더 사회가 돼 가고 있다" 고 말했습니다.

-홍 대표가 SNS를 활발하게 하는 이유도 밝혔다죠.

=네. 홍 대표는 "세계가 열린 무한자유경쟁시대로 가고 있는데 유독 한국만 좌파독재국가로 가고 있는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답답하다"면서 "이를 제대로 알릴 수단조차 마땅하지 않아 내가 직접 SNS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 대표는 "국민이 알아줄 때까지 외치고 외치겠다. 세월호 참사를 이용해 정권을 잡은 세력들이 세월호보다 더 잘못 대응해 사상자를 키운 제천참사를 어떻게 책임지고 수습하는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