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야당 일제히 성토 ,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은 실패, 홀대, 굴욕, 폭력의 상처만 남은 방중 정상회담"

기사승인 2017.12.15  14:23:17

공유
default_news_ad1

- "북한 핵 보유에 면죄부를 주는 것, 외교, 안보 참사 책임 물을 것"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공동기자회견도 아니고 공동선언문도 아니고 겨우 나온 4대 합의는 이 정부의 북핵 위기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안일한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합의"라며 "이미 핵 보유 수준에 가 있는 북한을 두고 한반도 비핵화 원칙 운운하는 것은 결국 북한 핵 보유에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 <청와대 홈페이지>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북핵 위기가 최고조에 달해 있는 지금 대화와 타협이라는 용어를 떠올리는 모습에 할 말을 잃을 지경"이라며 "미국은 '모든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았다'며 대북강경 노선을 강화하고 있고, 일본은 '대화를 위한 대화 필요 없다'라며 대북 압박과 제재 노선에 고삐를 죄고 있는 상황에 당사국인 우리가 이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도대체 문재인 정부는 누구를 위한 정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런 행동은 결국 얼마 남지 않은 북한의 핵 완성을 용인해 주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좌)-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수행 기자단 집단폭행이라는 엄청난 참사 속에 또다시 대화와 타협이라는 북핵에 대한 면죄부는 또 하나의 외교참사 일 뿐"이라며 "나약하고 유약한 북핵 대응에서 초래된 대한민국 안보위기에 대한 모든 책임은 문재인 정부가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한중관계 개선,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재확인한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공동성명도 공동 기자회견도 없는 정상회담은 사드봉인이나 북핵 해법의 진전을 확인하기 어려웠다. 오히려 사드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었다고 착각하지 말라는 중국 정부의 입장을 확인 한 듯 해 안타깝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무리한 연내 방중과 정상회담이 자초한 결과"라면서 "원유공급 차단 등 강력한 대북제재를 통한 대화테이블 구축 등의 요구는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않는데 김칫국부터 마신 격"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유능한 외교안보는 없고 홀대, 굴욕, 폭력의 상처만 남은 방중 정상회담이었다면 외교, 안보 참사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얻은 것은 무엇이고 잃은 것은 무엇인지 철저히 따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바른정당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방중은 실패"라며 "수모를 당하자고 간 것이 아니고 사드에 대한 충고나 듣자고 간 것은 더더욱 아니다"라고 비난했습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상황은 급박한데 양국이 합의했다는 4대 원칙은 한가하기 그지없다"면서 "북한에 원유공급을 중단해 달라는 요청은 해 보지도 못했다. 전 세계가 중국을 향해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는데, 당사자인 대한민국 대통령은 한마디 입도 떼지 못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의도된 실패고 예정된 실패"라고 단언하면서 "이를 모를 리 없는 중국이기에 외교부장이 국가원수의 팔을 툭툭 치고 수행기자단 폭행에도 눈 하나 깜짝 안하는 것인지도 모른다"며 "중국몽은 허상임이 입증되었다. 북핵에 대한 양국 간 이해관계는 완전히 다르다는 것이 한 번 더 확인되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