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 백조의 호수 공연 기대

기사승인 2017.09.14  08:41:48

공유
default_news_ad1

-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이 오는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백조의 호수>를 공연합니다. 

마린스키 발레단은  250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 극장 소속 고전 발레단으로 모스크바 볼쇼이 발레단과 함께 러시아의 양대 발레단으로 꼽힙니다. 마리우스 프티파·쥘 페로·바슬라브 니진스키 등 전설적인 안무가와 무용가가 거쳐 간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이번에 공연하는 <백조의 호수는> 클래식 발레 중 가장 사랑 받는 작품이자 발레 교과서와 같은 명작으로 백조 오데트와 흑조 오딜을 한 명의 발레리나가 연기해야 하기 때문에 테크닉과 표현력이 두루 갖추어져 있지 않은 발레리나는 도전하기 어려운 작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번 공연의 최고 관전 포인트는 마린스키(프리모스키 스테이지) 수석무용수인 이리나 사포즈니코바, 세르게이 우마넥, 한국인 김기민 등 세계 최고수준의 무용수들입니다. 

이리나 사포즈니코바는 유리 그리고로비치 콩쿠르, 미국 잭슨 국제발레 콩쿠르 등 여러 콩쿠르에서 수상한 바 있으며, 세르게이 우마넥은 바가노바 아카데미를 졸업, 마린스키 발레단에서 활동한 이력이 있습니다. 

현재 마린스키 발레단 수석무용수 김기민은 동양인 최초로 발레단에 입단, 수석무용수에 올랐으며 한국인 최초로 지난 해 무용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를 수상한 실력파입니다.

11월 9일과 11일에는 오데트&오딜 역에 마린스키(프리모스키 스테이지)의 간판스타 이리나 사포즈니코바, 지그프리트왕자 역에 세르게이 우마넥이가 공연하고 10일과 12일에는 마린스키에서 최고 기량을 뽐내고 있는 커플, 빅토리아 테레시키나와 김기민이 무대에 오릅니다.  

김기민은 "<백조의 호수>는 순수한 보석 같은 작품이며, 아름답고 슬프면서도 숭고한 사랑이야기가 있는 한편, 인간이 가지고 있는 모든 감정들이(사랑, 증오, 질투, 슬픔 헌신) 녹아든 작품"이라며 "질서정연한 군무들, 그리고 그안에서 각각의 무용수들이 어떻게 백조를 표현하는지 눈여겨 보신다면 재미있을 것"이라고 관전포인트를 전했습니다.

<>예매: 예술의전당 02-580-1300 www.sac.or.kr  인터파크 1544-1555 www.interpark.com (조기 예매 5% 할인-1인 4매, 9월 22일까지)

<>문의: 서울콘서트매니지먼트(T: 02-598-9416), 이메일: scm@scmanagement.kr 

김미연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