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동연 "올해 경제 성장률 정부 전망인 2.6% 넘을수도"

기사승인 2017.06.19  11:29:17

공유
default_news_ad1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을 상향 조정할 수 있다고 처음으로 시사했습니다.

-. 김 부총리는 19일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현재와 같은 흐름이 지속되고 국회에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추경)이 충실히 집행된다면 올해 경제 성장률은 정부 전망인 2.6%를 넘을 수 있다"고 밝혔다면서요?

=. 지난 9일 취임한 김 부총리가 올해 경제 성장률 상향 조정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부는 지난 5일 11조2천억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하며 올해 성장률이 0.2%포인트 올라가는 효과를 낼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가 새롭게 내놓을 새 정부 경제정책 방향에서 성장률 상향 조정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 그러나 추경 발표 당시 김 부총리는 후보자 시절이어서 성장률 상향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죠?

=. 네, 이후 취임하고 열흘가량 지났지만 이날 전까지도 성장률과 관련해 발언한 적은 없었습니다.

김 부총리는 16∼17일 제주에서 열린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를 계기로 중국과 관계가 개선되길 바란다고도 밝혔습니다. 중국이 주도하는 AIIB 총회 기간에 김 부총리와 샤오제(肖捷) 중국 재정부장(재무장관)은 양자면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 양측 재무장관이 만난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처음이라고요?

=. 특히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으로 중국이 반발에 나선 올해 3월 이후 양측 재무장관이 처음으로 만난 자리여서 주목받았습니다.

김 부총리는 "긴밀한 경제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중국이 정치적 균열 문제를 제쳐놓길 바란다"며 "한국에 대한 조치를 이른 시일 안에 끝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재협상 가능성이 불거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서는 "아직 미국 측으로부터 공식적인 재협상 요청을 받은 적 없다"며 "한·미 FTA는 상호 호혜적"이라고 말했습니다.

 

▲ 경제

최영준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