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동철 "탈원전, 국민 공감대 바탕으로 신중하게 추진해야"

기사승인 2017.06.15  10:24:2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5일 문재인 정부의 탈(脫) 원자력발전소 정책과 관련해 "치밀하고 근본적 대책 없이, 건설 중인 신규 원전까지 중단한다는 건 미세먼지 대책, 비정규직, 통신비 인하에서 보여준 것과 같이 인기 영합적이고 보여주기식 이벤트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런 식의 정책을 계속 남발하면 정부가 실패의 길로 가고 있다고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고요?

=. 그는 "안정적인 전력 수급이 중요하고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도 막대한데 미세먼지의 주범이라면서 석탄 화력을 줄이고 안전 이유로 원전마저 무작정 줄이는 근시안적이고 졸속인 방식은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전력 생산 방식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높은 경쟁력을 갖고 원전 수출에 나선 우리나라가 국내에서 더 원전을 짓지 않으면서 어떻게 해외진출을 하느냐"며 "석탄 화력과 운전을 모두 줄이는 건 현실과 너무나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김 원내대표는 이어 "탈원전에는 동의하나 에너지 정책이 성공하려면 무엇보다 국민 공감대를 바탕으로 신중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신규 원전 건설 중단이란 공약을 무리하게 추진하고 법적 근거와 대안 없이 신고리 (5·6호기의) 운행 중단을 요구하는 건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죠?

=. 그는 또 6·15 선언 17주년과 관련해 "2008년 금강산 관광 중단 후 강원도 고성은 말 그대로 고사 상태에 빠져 있다"며 "남북 상생의 경제 협력문제이면서 한반도 긴장 완화의 완충지로, 정치·군사·전략적으로 중요성이 매우 높은 개성공단의 중단 후 입주기업도 마찬가지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약속부터 (지켜) 강원도 고성 주민과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현실성 있는 피해 보상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박환희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